뉴스 > 스포츠

울산 현대, ‘독일전 승리 주역’ 윤영선 영입

기사입력 2018-12-19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울산 현대가 월드컵 독일전 승리의 주인공 윤영선을 영입했다.
울산은 성남FC로부터 2018 K리그2 베스트11 출신 중앙 수비수 윤영선(30)을 영입하며 다음 시즌 준비에 들어갔다. 울산은 성남에 이창용과 현금을 내주고 윤영선을 스쿼드에 추가해 뒷문 강화에 나섰다.
2010년 성남에서 K리그에 데뷔한 이래 208경기에 출전하여 6골을 기록하며 활약한 윤영선은 뛰어난 수비력으로 성남의 2011, 2014 시즌 FA컵 우승을 이끌었고, 데뷔 시즌에는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하기도 했다.
울산 현대가 윤영선을 영입했다. 사진=울산 현대 제공
↑ 울산 현대가 윤영선을 영입했다. 사진=울산 현대 제공
또한 올해 러시아에서 열린 FIFA 월드컵에서도 당시 디펜딩 챔피언이던 독일을 상대로 선발 출전하여 베르너, 로이스, 외질 등으로 이뤄진 독일의 공격진을 무실점으로 봉쇄하며 대한민국의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장군이라는 뜻의 ‘제너럴’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윤영선은 건장한 체격을 앞세운 안정적인 수비로 울산의 우승 경쟁에 큰 힘을 보탤 예정이다.
윤영선은 “울산은 우승을 목표로 하는 팀이고 나는 팀의 목표달성을 위해 헌신하겠다”며 “2018 시즌에 문수 경기장에 많은 팬들이 찾아와주신

걸로 알고 있다. 내년에 더 많은 팬들이 오셔서 응원해주시면 좋겠다”고 입단 소감을 남겼다. 윤영선은 울산 선수단의 휴가가 끝나는 1월 초 소집되어 팀에 합류한다.
한편, 2015년부터 울산에서 활약한 이창용은 윤영선과의 트레이드로 성남으로의 이적을 확정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뉴욕시장 딸, 흑인사망 시위 참여했다 체포…엄마가 흑인
  • 9분간 흑인 목누른 미 경관 왜 3급살인?
  • 코스닥 52주 만에 최고치···바이오주 약진
  • QR코드가 뭐길래…강남구도 도입
  • 진중권 "박광온 고작 저 사진 때문에 보좌진들…"
  • 민경욱 "지하철 타는 법 배웠다" 누리꾼들 반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