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신진호, 오범석 등 K리그 199명 FA 자격 취득

기사입력 2018-12-20 1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선수규정 제17조에 의거, 신진호(서울), 한석종(인천), 오범석(강원), 곽광선(수원), 조용형(제주), 김용대(울산), 손정현(경남) 등 2019년도 FA자격 취득 선수 총 199명을 공시했다. 2018년 12월 31일에 계약이 만료되는 207명의 선수들 중 소속팀 경기에서 50% 미만으로 출전하여 자격이 되지 않는 선수 8명은 제외됐다. 
FA자격 취득 선수 중 타 클럽과 계약 시 보상금이 발생하는 선수는 총 75명이다. 보상금 규모는 이적 직전년도 기본급 연액의 100%, 최대 3억 원이다. 보상금 대상 선수는 2005년 이후(2005년 포함) K리그 입단한 만 32세 이하, 원소속팀에서 계약종료 직전년도 2시즌 연속으로 등록된 선수가 해당된다.
신진호(사진) 등 199명이 FA자격을 취득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신진호(사진) 등 199명이 FA자격을 취득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FA선수는 2018년 12월 31일까지 원 소속구단과 우선협상을 가진 뒤 재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2018년 1월 1일부터 2018년 2월 28일까지 원 소속구단을 포함한 전체 구단과 입단 교섭을 할 수 있다.
◆FA선수 교섭기간
-. 원 소속 구단 : 2018년 12월 31일까지
-. 원 소속 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 : 2018년 1월 1일 ~ 2018년 2월 28일
◆2019년도 FA자격 취득 선수
-. 총 인원 : 199명(이적료 발생 2명, 보상금 발생 75명)
-. 구단별 인원 : 
전북

4명, 경남 14명, 울산 4명, 포항 4명, 제주 6명, 수원 9명, 대구 10명, 강원 10명, 인천 13명, 서울 6명, 전남 6명
성남 4명, 부산 13명, 대전 16명, 광주 8명, 안양 14명, 수원FC 12명, 부천 17명, 안산 13명, 서울이랜드 16명.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외교부 "지소미아 종료 다시 신중히 검토"
  • "KBS 女화장실 몰카 용의자 개그맨 박대승"
  • [속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
  • 인천 부평구 공무원 2명 확진…'교회·PC방'
  • 현대중공업,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개발 추진
  • 흑인 과잉진압 경찰 아내의 이혼희망 사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