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첫 실전’, 강속구 선보인 홍상삼·최대성 [두산-지바롯데 평가전]

기사입력 2019-02-15 1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두산 베어스가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첫 실전을 치렀다.
두산은 15일 일본 오키나와 구시가와구장에서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와 맞붙어 4-7로 패했다.
선발은 우완 홍상삼이었다. 타선은 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최주환(2루수)-오재일(지명타자)-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1루수)-박건우(우익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정진호(좌익수)가 꾸렸다.
홍상삼은 1회초 2사 후 사구와 안타 2개로 1실점했다. 공이 조금 높았다. 하지만 2회초 3명의 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하는 안정감을 보였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7km. 변화구로는 커브와 슬라이더, 포크볼을 구사했다.
두산이 홍상삼(사진) 등 마운드에서 다소간의 기대감을 안았다. 두산은 15일 오키나와 구시가와에서 열린 캠프 첫 실전 지바 롯데전서 패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 두산이 홍상삼(사진) 등 마운드에서 다소간의 기대감을 안았다. 두산은 15일 오키나와 구시가와에서 열린 캠프 첫 실전 지바 롯데전서 패했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홍상삼은 경기 후 "코치님들이 공격적인 피칭을 하라고 주문하셔서 최대한 많은 스트라이크를 잡고자 했다. 비교적 원하는 대로 공을 들어갔다. 남은 캠프 기간 몸 상태를 잘 끌어올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3회부터는 이형범(2이닝 2실점)-이영하(1이닝 무실점)-최대성(1이닝 무실점)-김호준(0.2이닝 1실점)-강동연(1이닝 3실점)-윤명준(1.1이닝 무실점)이 이어던졌다. 최대성은 152km의 빠른 공과 함께 슬라이더를 곁들이며 삼진 1개를 기록했다.
야수 가운데는 최주환과 김인태, 류지혁이 타점을 올렸다. 최주환은 0-3이던 5회말 무사 1,2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김인태는 계속된 무사 1,3루에서 역시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이후 상대 보크로 3-3 동점. 류지혁은 3-4이던 7

회말 1사 1,2루에서 우전 안타로 타점을 수확했다.
김태형 감독은 경기 후 "야수들이 좋은 타이밍에서 타격을 했다. 투수 쪽에서는 홍상삼과 최대성이 잘 던졌다"며 "젊은 선수들을 계속해서 테스트하겠다"고 총평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