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로버츠의 평가 "류현진, 체인지업-커터 좋았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9-08-01 07:59 l 최종수정 2019-08-01 09:42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이날 호투한 좌완 선발 류현진에 대해 말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 선발 등판, 6이닝 3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80개, 평균자책점은 1.66을 기록했다. 팀은 5-1로 이겼다.
류현진은 쿠어스필드에서 약했다. 앞서 지난 6월 등판에서 4이닝 7실점으로 부진하는 등 통산 다섯 차례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9.15를 기록했다. 그런 그에게 이날 호투는 얼마나 절실하게 필요했을까?
로버츠 감독이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에 대해 평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로버츠 감독이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류현진에 대해 평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로버츠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꼭 호투가 절실했다고 말하지는 않겠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분명한 사실은 이 선수는 리그를 리드하는 투수라는 것이다. 매 경기 팀이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 오늘도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쿠어스필드 원정과 차이를 묻는 질문에는 "체인지업의 감각이 아주 좋았다. 커터의 감각도 좋았다. 좌타자, 우타자 가리지 않고 아주 잘 사용했다. 상대 타자들은 강한 타구를 만들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류현진은 이번 시즌 2~3차레 등판을 제외하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의 꾸준한 모습을 높이 평가했다.
80구만에 강판시킨 것에 대해서는 "지난 몇 차례 등판에서 조금 많이 던진 것을 고려했다. 여기에 4일 휴식 후 낮 경기였고 고지대 영향도 있었다. 오늘 그는 모든 것을 보여줬다. 무리할 필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3점 홈런으로 승부를 가른 포수 윌 스미스에 대해서는 "좋은 타격 내용을 계속 보여주고 있다. 공격이 아주 좋다. 포수로서도 류현진에게 좋은 얘기를 들었다. 고무적"이라고 호평했다.
경기 도중 진행된 트레이드에 대해서는 "기대된다"고 말했다. "애덤 콜라렉은 좌완 스페셜리스트지만 우타자도 잡을 수 있다 제드 저코는 내가 아는 선수다. 건강을 되찾으면 정말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며 새로 영입한 콜라렉과 저코에 대해 말했다.
이어 "우리팀은 아주 재능 있는 선수들이 많다. 이제 트레이드 마감은 지나갔고, 선수들에게 어떤 역할을 맡겨야 할지를 고민해야 한다. 목표나 기대치는 바뀌지 않았다"며 남은 시즌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