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북 입단 무릴로 “첫 해외 진출 K리그라 자랑스럽다”

기사입력 2020-02-03 14:37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브라질 공격수를 영입해 공격력을 강화했다.
전북은 2일 브라질 아틀레티코 리넨세 소속의 무릴로 엔리케(25)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무릴로는 “첫 해외 진출을 K리그 무대에서 할 수 있어 기쁘고 아시아 최고의 팀인 전북현대의 유니폼을 입게 돼 자랑스럽다. 내가 가진 장점을 살려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브라질 아틀레티코 리넨세 소속의 무릴로 엔리케가 전북에 입성했다. 사진=전북 현대 제공
↑ 브라질 아틀레티코 리넨세 소속의 무릴로 엔리케가 전북에 입성했다. 사진=전북 현대 제공
무릴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슈팅 능력과 연계하는 플레이가 뛰어나고 윙 포워드 포지션도 소화가 가능한 선수다.
특히 킥력이 좋아 프리킥과 코너킥 등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득점과 최전방 공격수 이동국(41), 조규성(22), 라스 벨트비크(29)와의 호흡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4년 브라질 세

리에A 고이아스 EC에서 데뷔한 무릴로는 첫해부터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며 경험을 쌓고 2018년 리넨세로 이적했다.
이후 폰테 프레타, 보타포구 SP 등 임대로 팀을 옮기며 활약한 무릴로는 지난 시즌에는 35경기에 출전해 9득점 기록하며 득점 감각을 끌어 올렸다. dan0925@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