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통합 중계권 협상 실패…축구협회 “최소한 가치는 지키겠다”

기사입력 2020-02-05 13:28 l 최종수정 2020-02-05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광화문) 이상철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야심 차게 추진했던 ‘축구대표팀-K리그 통합 중계권’ 협상은 무산됐다.
두 차례 걸쳐 입찰을 진행했으나 최소 제안금액(연간 250억원) 이상을 써낸 곳은 없었다. 찢어졌다. 오는 29일 개막하는 K리그는 ‘JTBC’가 단독 협상을 진행해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
축구대표팀 중계권 협상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3월에는 A매치가 열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A대표팀은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 31일 스리랑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5·6차전을 갖는다.
대한축구협회는 방송사와 축구대표팀 중계권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대한축구협회는 방송사와 축구대표팀 중계권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정섭 홍보마케팅팀실장은 5일 가진 인터뷰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방송사와 협의 중이다. 대표팀 경기수를 보장하는 다년 계약을 추진하면서 3월 A매치만 별도로 계약할 지 여부를 두고 논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승리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계기로 한국축구가 중흥기를 맞이했으나 중계권 협상은 현실의 벽에 부딪혔다.
KFA는 통합 중계권 협상 실패와 관련해 에둘러 한국축구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방송사는 광고 시장 침체 등을 이유로 중계권료 삭감을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3일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상파 3사(KBS·MBC·SBS)와 프로야구 TV 중계방송권 계약으로 4년 총 2160억원에 계약했다. 지난해 맺은 유무선 중계방송권 계약(5년 총 1100억원)까지 포함하면, KBO는 해마다 760억원 이상의 중계권 수익을 벌어들인다.
단순 비교를 하기 어렵지만, 방송사의 시각차는 분명히 달랐다. 그렇지만 KFA는 한국축구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협상을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이 실장은 “분명 쉽지 않으나 그냥 허투루 할 수도 없다. 국내에서 시장이 형성되지 않는다면 국제적으로 약소국이 된다. 아시아축구연맹

(AFC) 내에서도 중동, 일본, 중국, 호주에 밀려 한국은 5·6번째 순위가 됐다. 국제적으로 한국축구 시장의 가치가 떨어졌다는 의미다. 욕심을 부리고 과도하게 요구할 수 없으나 최소한의 가치를 인정받고 지켜져야 한다는 게 협회가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라고 강조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재반박 "누군가 왜곡된 정보 줬다"…거듭 '음모론'
  • [속보]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오늘 0시 기준 총 257명
  • 진중권, 김어준에게 "마약탐지견 해라"…왜?
  • '여자친구 구한다' 20대 남성, 9살·10살 여자 아이를…
  • 스쿨존사고 고의성 논란 '일파만파'…다른 영상에
  • 브라질 확진 40만명 육박…사망 2만4천여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