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인 이라크전 지지율 3년여만에 절반

기사입력 2006-08-09 22:42 l 최종수정 2006-08-09 2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라크 전쟁에 찬성하는 미국인의 비율이 개전 이후 3년여만에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CNN은 1천4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

문조사에서 전쟁에 찬성한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36%로 전쟁 개시 당시 지지율 72%보다 절반가량 감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전쟁에 반대한다고 답한 사람은 60%였고 61%의 응답자는 올해 말까지 이라크 주둔 미군 가운데 적어도 일부가 귀국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불의 방관은 불의' 메시지에 권성동 "정계 은퇴 선언이냐"
  • [단독] "왜 술 안 주나"...현직 주한미군, 한국인 폭행 혐의로 검거
  • 쌀값 폭락에 '농심' 폭발...당정, '역대 최대' 쌀 45만t 시장 격리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부모에 15억 고소한 뒤 사라진 딸…'그알' 김규리 실종 사건 재조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