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오자와 "아베 선동 정치 매우 위험"

기사입력 2006-09-14 05:22 l 최종수정 2006-09-14 0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 제 1야당인 민주당의 대표로 재선이 확정된 오자와 이치로 대표는 아베 신조 관방장관의 과거사 인식에 대해 편협한 목적으로 국수주의를 부추기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오자와 대표는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과의 회견에서 지난 1972년 중국과의 국교 정상화 당시 중국이 일본 국민과 전쟁 지도자를

구별했던 점을 놓고 아베 장관이 문서가 남아있지 않다며 부인한 것을 비판했습니다.
오자와 대표는 문서가 남아있는지 여부가 중요한게 아니라 전쟁 지도자에 책임이 없다고 한다면 별개의 문제겠지만 일본 국민과 정치 지도자의 책임이 똑같다고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與 '4차 추경' 필요성 제기... "일단 예비비로 긴급 지원"
  • 평택 팽성대교 아래서 중국 국적 30대 숨진 채 발견
  • [속보] 정부 "교회 집단감염 방지 조치 재시행 또는 강화방안 검토 중"
  • 정총리 "기상예보 적중률 높여야 해... 근본적 대책 세우겠다"
  • 진중권 "文에 세 번 뜨악"... 與 신동근 "불타는 적개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