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총기 난사 범인, "나는 '죽음의 사자'"

기사입력 2006-09-15 05:17 l 최종수정 2006-09-15 0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캐나다 몬트리올 도슨대학교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가 생전에 자신을 이른바 '죽음의 사자'라고 자칭한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퀘벡 주 경찰은 현장에서 사살된 용의자가 25살 '킴비어 길'로 밝혀졌으며 길이 생전에 한 인터넷 웹사이트에, 총기를 든 자신의 사진 50여 장과 함께 이같이 자신을 소개하는 글을 올렸다고 덧붙였습니다.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인 경찰은 길이 인터넷에, "일과 학교, 그리고 인생이 고달프며 복수가 가까와 오고 있다", "로미오와 줄리엣처럼 빗발치는 총알 속에서 인생을 끝내고 싶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잔혹 살해
  • [단독] 또 "교도소 갈래"…코로나 생활고가 빚은 자폭 범죄
  •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 철회"…추석 고비는 넘겼지만
  • [단독]카카오페이서 잇따른 부정 결제…금감원 사실상 방치
  • 닷새째 중환자실서 의식불명…'인천 라면 화재' 형제 상태는?
  • 임상 2·3상 계획 승인 셀트리온 치료제 실제 접종은 언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