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인도 '버스 성폭행' 여대생 사망

기사입력 2012-12-30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16일, 인도의 한 심야 버스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여대생이 결국 사망했습니다.
인도 전역에서 피해 여성을 추모하는 평화 시위가 잇따르는 가운데, 가해자 6명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인도의 수도 뉴델리의 한 심야 버스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23살 여대생이 사건 발생 2주 만에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더 나은 치료를 위해 싱가포르로 옮겨졌지만, 뇌와 장기의 심각한 외상을 결국 이겨내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라가반 / 인도 당국 관계자
- "치료로 극복하기에는 피해자의 부상 정도가 너무 심각했습니다."

인도 전역에서는 숨진 여대생을 추모하는 평화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정부가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에 보다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고, 정부는 성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 인터뷰 : 싱 / 인도 내무차관
-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범인들을 중

형에 처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을 피해 가족에게 약속드립니다."

피해 여대생의 장기까지 훼손해 나체 상태로 내다버린 가해 남성 6명은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도 경찰은 유죄가 선고되면 가해자들은 사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