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엔론 사태 패스토우 실형 선고

기사입력 2006-09-27 09:57 l 최종수정 2006-09-27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엔론 사태의 주범인 앤드루 패스토우 전 앤론담당 CFO가 미국 연방법원으로부터 6년 실형에 2년 사회봉사를 선고받았습니다.
패스토우는 엔론의 회계

장부를 조작해 회사 수익을 부풀리고 빚을 숨기는 한편 수 백만 달러의 회사자금을 빼돌려 착복한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110억 달러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25년 형을 선고받은 전 월드콤 CEO 버나드 에버스도 루이지애나 오크데일 교도소에 수감돼 형 집행을 시작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지하철역 불법촬영 고등학생…휴대전화서 사진 무더기
  • "앞으로 유의할 것"…잇단 실언 논란에 몸 낮춘 윤석열
  • [픽뉴스] 아수라장 호텔 풀파티 / 한국기업 고소 / 확진자 폐 사진 / 방호복 입고 화투
  • 수도권 산자락 뒤덮은 대벌레…"하루 7천 마리 잡아요."
  • "내 아이 맞냐"던 김용건 변호사 선임 후 "책임지겠다" 돌변
  • 생후 한 달 아기 갈비뼈 71개 골절 낸 아빠…3년간 재판 끝 '유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