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GM-르노·닛산 CEO, 3각연대 모색

기사입력 2006-09-29 10:32 l 최종수정 2006-09-29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GM과 르노-닛산 CEO가 파리 모터쇼에서 직접 만나 3각연대 협상 가능성을 타진했습니다.
자동차 업계의 지각 변동을 놓고 양사의 CEO들간 신경전이 불꽃튀고 있습니다.
김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60종 이상의 신차와 고급 콘셉트 차량이 선보인 파리 국제모터쇼.

모터쇼는 개막했지만 신차들보다 메이저업체 CEO들이 더 주목받고 있습니다.

릭 왜그너 GM 회장은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회장과 만나 연대를 위한 각자 의중을 확인했습니다.

릭 왜그너 회장은 3각 연대 협상의 필요성보다는 비용절감 노력과 새 브랜드 창출을 더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릭 왜그너 / GM 회장-
-"지난 1년간 실적을 보면 낙관할만한 이유가 충분한 것은 확실하다. 북미에서 빠른 수익 창출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반면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회장은 왜그너 회장과 충분히 논의했다며, 앞으로 3주간 협력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카를로스 곤 / 르노-닛산 회장-
"양사 CEO가 다음달 중순까지 서로 볼 필요 없이, 필요하면 전화로 논의하겠다"

르노-닛산과 GM은 CEO 회동이 끝난 뒤 연대 협상을 지속하겠다면서 협상 지속여부를 다음달 15일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GM은 도요타에 위협받는 1위를 지키기 위해 르노-닛산의 자본참여가 필수적입니다.

하지만 르노-닛산은 GM과의 3각 협상이 깨지면 포드와의 제휴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습니다.

르노-닛산이 비용 증가와 경쟁 심화에 시달리는 GM과의 3각 연대에 합의할 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종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섬진강 제방 붕괴에 흙탕물 가득…마을 흔적 일부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교회 확진 영향으로 16일 만에 최다
  • 잠수교 7일째 통제…오늘 밤부터 서울·경기·강원 호우주의보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폭우에 무너진 '귀농의 꿈'…곡성 산사태로 이장 부부 등 5명 숨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