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분양원가 공개방침 지난 7월 결정"

기사입력 2006-09-30 07:47 l 최종수정 2006-09-30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문수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은 분양원가 공개방침이 이미 지난 7월에 결론을 내리고 대통령에게 보고된 사안이었다며 노무현 대통령의 방향 선회가 갑작스런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정 보좌관은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한국경제설명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나 8.31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부터 분양원가 공개를 내부적으로 검토해오다 지난 7월에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분양원가 공개가 100% 장점만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시행 여부는 수요공급과 가격형성 상황을 종합 고려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