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라크 바그다드 일원에 전면 통금

기사입력 2006-09-30 18:42 l 최종수정 2006-09-30 1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라크 정부가 현지시각으로 29일 밤부터 1일 오전까지 수도 바그다드 일원에 전면 통금을 선포했습니다.
이라크 총리실은 성명을 통해 1일 오전 6시까지 차량과 보행자의 이동이 허용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야간통금이 확대된 배경에 대

해 이라크 내무부의 한 소식통은 치안 상황과 관련된 모종의 첩보에 따라 통금 조치가 필요해졌다고 밝혔습니다.
전면 통금 조치는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의 재판을 담당한 판사의 처남과 가족들이 괴한들의 총격을 받아 숨지거나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만에 나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정은경 "코로나19, 정말 어려운 상대…지금 확산세 꺾어야"
  • 문 안 잠긴 모텔방 들어가 자고 있던 여성 성폭행한 20대 징역 4년
  • 이재명, 여당에 "국민 모두에게 3차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 제주서 길 걷던 50대, 차량 2대 연이어 치여 사망
  • 민주, 윤석열에 "전두환급 발상…대역죄인으로 다스려야 마땅"
  • 수도권 방역 강화한 2단계+α 시행…전국 1.5단계 상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