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한 평균수명, 남한보다 13.7세 적어

기사입력 2006-10-23 08:22 l 최종수정 2006-10-23 0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사람의 평균수명은 64.5세로, 남한의 78.2세보다 13.7세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은 2005년에서 2010년까지 북한의 예상 평균 수명은 64.5세로 전쟁으로 인해 수명이 낮아진 이라크를 제외하면, 아시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다음으로 평균수명이 낮은 나라는 방글라데시와 인도로, 각각 64.8세, 64.9세로 나타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속보] "3∼4월 미국·유럽서 GH 바이러스 유입…최근 유행 주도하는듯"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