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CBS, "이라크 군예산 8억달러 증발"

기사입력 2006-10-23 16:37 l 최종수정 2006-10-23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의 이라크 침공 이후 이라크 군에 배정된 무기류 구입 등 예산 가운데 8억달러가 당시 이라크 정부 관리에 의해 도둑맞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알리 알라위 전 이라크 국방장관은 미국 CBS '60분'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밝힌 뒤 미국, 영국 등 연합군 모두

이 돈을 환수하거나 용의자를 찾기 위한 노력을 거의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셰이크 알-사디 이라크 의회 통합위원회 위원장은 AP통신과 회견에서 후세인 전 대통령 축출 이후 지금까지 22억달러가 도둑맞았음을 보여주는 문서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