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인대회 출신 일본인, 일본군 위안부 묻자

기사입력 2014-04-10 14:15


지난 2012년 미스 인터내셔널 우승자인 일본인 요시마쓰 이쿠미씨가 미국의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 출연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소신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인터넷 뉴스사이트 '제이 캐스트(J-CAST)'에 따르면 요시마쓰씨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CBS 라디오 방송의 대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인 우익들 사이에서 '위안부는 매춘부이기 때문에 사과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생존 위안부의 증언을 들어보면 그렇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일본인으로서 이런 발언(위안부에 대해 사과할 필요가 없다는 발언)은 부끄럽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가 '문제'로 여겨지는 데 대해서도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제이 캐스트에 따르면 요시마쓰씨의 이 같은 발언이 일본어로 번역돼 일본 네티즌들에게 알려졌고 그에 대한 반발 역시 커지는 상황이다. 그러자 요시마쓰씨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공부가 부족하고 영어 인터뷰에서 언어 능력 부족 문제도 있어 여러분에게 큰 혼란과 오해를 불러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한다"면서도 "위안부 여성들의 삶, 그런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었던 여성들이 있었다는 데 대해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