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에볼라, 두번째 환자 확진 판정…"보호장비 완벽하게 갖춰 입었지만"

기사입력 2014-10-13 12:37

'미국 에볼라 두번째 환자 확진 판정' / 사진= MBN
↑ '미국 에볼라 두번째 환자 확진 판정' / 사진= MBN
'미국 에볼라 두번째 환자 확진 판정'

미국에서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해 숨진 환자를 치료하던 여성 간호사가 에볼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 소재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의 여성 간호사가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 판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톰 프리든 CDC 소장은 앞서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 내 첫 에볼라 환자(던컨)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정확히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모르지만, 어느 시점에 안전규정 위반이 있었고, 그것이 전염을 유발했다"면서 "현재 안전규정이 작동하고 있으나 그 규정 가운데 하나만 제대로 안 지켜도 전염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리든 소장은 또 "해당 여성 간호사가 치료 과정에서 던컨과 여러 차례에 걸쳐 광범위하게 접촉했다"면서 "던컨 치료 과정에서는 가운과 장갑, 마스크 등 보호장비를 완벽하게 갖춰 입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여성 간호사는 미국 내 두 번째 에볼라 환자이자 서아프리카가 아닌 미국 본토에서 에볼라에 전염된 첫 번째 사례입니다.
 
이 간호사는 지난 8일 사망한 미국 내 첫 에볼라 감염자 토머스 에릭 던컨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에볼라에 감염됐으며, 10일 밤부터 미열 증상을 보여 곧바로 격리조치됐습니다.

라이베리아 출신인 던컨은 지난달 20일 텍사스에 사는 가족과 지인들을 보기 위해 미국에 입국한 뒤 고열이 나자 26일 텍사스건강장로병원을 찾았으나 의료진의 오진으로 귀가했습니다.

던컨은 증상이 심해져 이틀 후

인 28일 다시 병원을 찾았으며 에볼라 확진 판정을 받은 지 9일 만에 사망했습니다.

CDC와 텍사스 보건당국은 현재 던컨 치료에 관여한 텍사스건강장로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에볼라 감염 여부를 정밀 조사중입니다.

아프리카 밖에서 에볼라 전염자가 발생한 나라는 스페인에 이어 미국이 두 번째입니다.



'미국 에볼라 두번째 환자 확진 판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