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터키 고교교감, 성추행 팀 만들자는 제안에 교사조합 “범죄 부추긴 혐의로 고발”

기사입력 2015-02-21 0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터키 고교교감, 성추행 팀 만들자는 제안에 교사조합 “범죄 부추긴 혐의로 고발”

터키 고교교감, 터키 고교교감

터키 고교교감이 화제다.

터키 고교교감이 ‘성추행 팀’을 만들어 짧은 치마를 입은 여학생을 추행하라고 지시했다.

터키 도안뉴스통신 등은 19일(현지시각) “케페즈아타튀르크아나톨리안고교의 고교교감(여)이 지난 9일 반장 31명을 불러 여학생들이 짧은 치마를 입지 않도록 남학생들로 구성된 ‘성추행 팀’을 만들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교감은 “여학생들이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는데 이는 성추행을 받아도 된다는 태도다. 남학생들이 짧은 치마를 입은 여학생들을 추행하면 여학생들이 제대로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 고교교감
↑ 터키 고교교감

교사들은 반장들로부터 교감의 발언을 듣고 지난 10일 교원회의를 열어 항의했다.


이 회의에서 한 교사가 성추행 팀 제안이 사실이냐고 따지자 교감은 “그래, 그랬다. 이렇게 심한 것을 눈감아줘서 성추행당하면 누구 잘못이냐”라고 되받았다.

교사조합 안탈리아 지부의 카디르 외즈튜르크 지부장은 “교원회의 회의록 등을 토대로 고교교감을 학생들에게 범죄를 부추긴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터키 고교교감, 터키 고교교감, 터키 고교교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