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콥트교 지도자 “"극악무도 행위 용서할 수 없지만 사람들은 진심으로 용서”

기사입력 2015-02-21 22:04 l 최종수정 2015-02-21 2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콥트교 지도자 “"극악무도 행위 용서할 수 없지만 참수한 사람들은 진심으로 용서”

콥트교 지도자 “IS 이미 용서했다”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이집트 콥트교도 21명을 참수한 데 대해 콥트교의 한 지도자가 "이미 용서했다"고 밝혔다.

영국 콥트교 앙가엘로스 총주교는 참수 동영상이 공개된 이후 '희생자와 가족들, 억류자들을 위해 기도하자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며 '신은 용서하신다'(#FatherForgive)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콥트교 지도자
↑ 콥트교 지도자

앙가엘로스 총주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에서 "기독교도이자 성직자로서 나 자신과 다른 이들에게 용서의 길을 안내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극악무도한 그들의 행위는 용서하지 않았지만 참수한 사람들은 진심으로 용서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분노와 증오에 사로잡히게 될 것이고 세상은 폭력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물론 그들(참수된 인질)이 안전하기를 기도했지만 또 한편 그 순간이 닥쳤을 때 그들이 평화를 얻고 그것을 극복할 힘을 얻기를 기도했다"며 "그들은 희생됐지만 중동의 기독교도와 야지디족 등 목전의 위험에 처한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을 이끌어냈다"고 덧붙였다.

IS가 콥트교도를 희생양으로 삼은 데 대해 앙가엘로스 총주교는

"'콥트 십자군이 이슬람으로 개종하려는 여성을 박해했다'는 그들의 주장은 전혀 근거 없다"라며 "폭력은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야 하고 이것이 그들이 찾은 이유일 뿐"이라고 말했다.

앙가엘로스 총주교의 발언은 전세계 기독교도가 IS의 집단 참수행위에 경악과 분노를 표출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콥트교 지도자, 콥트교 지도자, 콥트교 지도자, 콥트교 지도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싸구려' 완장에 각국 주장 고생...손흥민, 가나전부터 새 완장 착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