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유엔 "외국인 강사 에이즈 검사는 인격 모독"

기사입력 2015-05-21 05:24 l 최종수정 2015-05-21 0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엔이 우리나라에서 외국인 강사에게 에이즈 검사를 받도록 요구한 사건에 대해 인권침해라며 정신적·물질적 피해 보상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는 지난 2009년 뉴질랜드 여성이 2차 에이즈 검사를 거부해 영어 강사로 재고용되지 않았던 건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모욕이라고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또, 한국 사람은 받지 않는데도, 검사를 받아야 할 정당한 이유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