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폴란드·몽골 파견 北노동자, 임금 90% 상납…임금 체불도 많아"

기사입력 2015-12-23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폴란드와 몽골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이 임금의 90% 이상을 북한 당국에 상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승주 북한인권정보센터 연구원은 2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북한 밖의 북한:몽골과 폴란드 지역' 세미나에 앞서 배포한 발제문에서 "폴란드내 북한 노동자의 소득은 북한 당국이 공제하는 금액과 중간 관리자의 착복으로 급여의 10분의1인 월 100달러 이하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몽골에 있는 북한 노동자의 경우 매달 650달러를 상납하는데 이는 급여의 90% 이상을 차지한다"며 "추가 노동을 통해 매달 평균 100달러 이하 수준의 소득을 거두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인권정보센터는 북한 해외노동자 현황 파악을 위해 올해 하반기 몽골 2회, 폴란드 1회 현장 조사를 실시한 바 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몽골에는 울란바토르 지역을 중심으로 약 800명, 폴란드에는 약 1천700~1천800명의 북한 노동자가 파견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연구원은 "폴란드와 몽골의 북한 노동자들이 하루 12시간 안팎의 노동 시간 건설 현장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등 매우 열악한 조건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임금 체불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개선이 요망하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또 "현재 20여개 국가에 5만명 이상 북한 노동자가 외화 벌이를 위해 노동하고 있다"며 "연간 2~3억 달러 외화를 획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인권정보센터 부설 북

한인권기록보존소 윤여상 소장은 발제문에서 "폴란드와 몽골 정부가 현지 채용기업을 대상으로 노동자 계약사항을 점검해 불법 또는 인권 침해 사항 여부를 확인하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의지에 반한 강제적 송환과 임금 미지급, 산업재해 보상금 착복, 과도한 강제노동 등 문제 해결을 위한 폴란드와 몽골 정부의 관심과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3차까지 맞았는데"…청해부대 6개월 만에 또 코로나 집단감염
  • 정부 "3차 접종 효과 명확"…접종 미루는 이유는?
  • [단독] 강남서 경찰관 '수사자료 유출·접대' 의혹…수사 의뢰
  • 민갑룡 전 경찰청장 등 전직 경찰 1,200여 명,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 윤석열, 아내 7시간 통화에 "왜 그랬는지…보도는 부적절"
  • '오미크론 연구' 안설희 "코로나 한국 이끌 사람 안철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