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사르코지 대통령 '맞바람' 이혼?

기사입력 2007-10-18 22:45 l 최종수정 2007-10-19 08:09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결국 세실리아 여사와 이혼했습니다.
대통령이 되기위해 잠시 결합했지만 뜻을 이룬뒤 제갈길을 간 것으로 보입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세실리아 여사와 결국 이혼했습니다.

취임한지 불과 5개월만입니다.

사르코지는 역대 23명의 대통령 가운데 재임중 이혼한 첫번째 대통령으로 기록됐습니다.

두 사람은 이미 지난 2005년 몇 달간 별거하는 등 온갖 루머를 뿌려 왔습니다.

이유는 '맞바람'.

세실리아는 이벤트 기획가와 뉴욕에서 데이트하는 장면이 목격됐고, 사르코지도 일간지 여기자와 연인 사이였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두 사람이 다시 결합하자, 사르코지가 대통령이 되기 위해 갈등을 봉합했다고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엘레제궁은 이혼 사실을 확인했지만, 이유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의 이혼에 대한 각종 억측이 난무하고 있지만 정작 진실을 알고 있는 두 사람의 입은 굳게 닫혀 있습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