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핵 불능화땐 내년 1월 북미회담"

기사입력 2007-10-21 06:50 l 최종수정 2007-10-21 06:50

미국은 북한이 올 해 말까지 핵시설 불능화를 포함한 다양한 조치를 취한다면 내년 1월 중 북한과 관계정상화를 위한 양자 회담을 가질 용의가 있다고 북미 관계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이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대로 핵시설 불능화와 핵시설에 대한 전면신고를 연내에 실시하면 인권문제와 테러지원국 해제여

부 등을 포괄하는 북미 양자회담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이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한 소식통은 북한이 비핵화를 마무리 해야 양국간의 완전한 관계 정상화가 이뤄지겠지만 핵 불능화와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는 양국간의 관계정상화를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