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노인 8명 주사기로 살충제 투입…中 '공포의 가정부'

기사입력 2016-05-04 1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에서 '살충제 주사기' 등을 이용, 노인 8명을 살해한 여성 가사도우미가 결국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신경보(新京報)가 4일 보도했습니다.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 중급인민법원은 이날 노인 살해 혐의로 기소된 여성 가사도우미 허(何·45) 모 씨에 대한 공판에서 고의살인죄가 인정된다며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허 씨는 지난해 말 거동이 불편한 노인 A(70·여) 씨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고용돼 일하던 중 살충제 일종인 디디브이피(DDVP)와 수면제, 주사기 등을 이용해 A씨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공판에서 피고인이 수면제, 살충제를 푼 고깃국물을 주사기로 노인의 몸에 주입하고 끈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뒤 가족에게는 노인이 마치 자연사한 것처럼 둘러댔다고 밝혔습니다.

허 씨의 범행 시점은 A씨 집에서 일하기 시작한 지 나흘째 되던 날이었습니다.

허 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노인이 거동할 수 있어 집안일을 살짝 거들기만 하면 된다는 말을 듣고 일을 시작했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며 노인이 세상을 떠나면 월급을 빨리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허 씨가 2013년 6월∼2014년 12월 가사도우미로 일하면서 비슷한 수법으로 다른 7명을 살해했고 또 다른 2명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실도 밝혀냈으나 사망한 7명의 시신은 이미 화장한 상태여서 정식 기소에는 포함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