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반기문, 오바마에 골프대결 신청 "퇴임하고 할 일도 없는데…"

기사입력 2016-09-21 0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반기문, 오바마에 골프대결 신청 "퇴임하고 할 일도 없는데…"

반기문 오바마/사진=연합뉴스
↑ 반기문 오바마/사진=연합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골프 대결(?)을 신청했습니다.

거의 동시에 지금의 자리에서 물러나는 만큼 함께 즐길 거리를 찾아보자는 취지의 농담입니다.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반 총장은 재치있는 말로 웃음을 끌어내면서도 지금까지 강조해 온 기후변화협약의 조기 발효와 세계 평화 등에 대한 메시지를 확실하게 전달했습니다.

이날 오찬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 유엔본부를 찾은 대표들을 사무총장이 의례적으로 환영하는 자리입니다.

반 총장은 먼저 유엔 사무총장과 미국의 대통령이 20일 차이로 임기가 만료되는 만큼 올해는 "특별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에게 "우리는 뭔가 할 일을 찾을 필요가 있다"면서 골프 라운딩을 제안했습니다.

반 총장은 사무총장 시절에도 종종 골프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핸디캡 13의 실력파 골퍼입니다.

좌중이 웃음을 터트리자 반 총장은 곧바로 "하지만 내게 농구 도전은 하지 말아 달라"며 농구에서는 겸손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이어 반 총장은 자신의 임기 동안에 오바마 대통령이 유엔에 보내준 지지에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으며, 특히 이달 초 중국과 함께 파리기후변화 협정을 공식 비준한 것을 가장 기억할만한 순간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다른 나라의 대표에게도 지원에 고마움을 표시한 뒤 "지난 10년 동안 세계가 이룬 성과는 여러분과 같이 공유할 유

산"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번이 내가 마지막으로 주최하는 오찬이지만 앞으로 개인적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또 인류가 직면한 위협에 국제사회가 공동 대응하고 더 강한 인간애로 묶여야 한다면서 "평화와 번영, 인권을 위해" 건배를 제안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