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퀄컴, 한국 1조원 과징금에 분기순익 반토막…中서는 애플과 소송전

기사입력 2017-01-26 13:47


미국 모바일 반도체 기업 퀄컴이 아시아에서 힘겨운 시간은 보내고 있다.
퀄컴은 지난해 한국에서 맞은 과징금 폭탄으로 직전 분기 순이익이 반 토막 난 상황에서 애플의 소송제기로 중국에서 새로운 법정싸움을 벌이게 됐다.
퀄컴의 2017 회계연도 1분기(2016년 10∼12월) 순이익은 일반회계기준으로 6억8200만 달러(약 79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54% 감소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간 퀄컴의 매출은 60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4% 늘었지만, 지난해 12월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거액의 과징금을 부과받아 순이익이 반토막 났다. 공정위는 지난달 28일 퀄컴이 스마트폰 핵심 반도체 시장 지배적 지위를 남용했다며 사상최대인 1조300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애플의 파상공세도 퀄컴을 위협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3일 중국 지적 재산권 법원에 퀄컴이 독점 기술을 판매하는 방식을 문제 삼으며 반독점법 위반과 관련한 소송을 제기했다. 애플은 퀄컴의 반독점법 위반에 대한 손해배상으로 10억 위안(약 1697억원)을 요구한 상태다.
이보다 앞서 지난 20일 미국에서도 애플은 퀄컴이

기술 특허와 지식재산권 로열티 구매를 강요해왔다며 소송을 걸었다.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퀄컴이 겪고 있는 사법기관과 정부 움직임의 핵심에는 상업적인 분쟁이 있다"며 "우리는 과거에도 이런 일을 겪었고 우리 비즈니스 모델을 힘차게 방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의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