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유럽 덮친 폭설…영국 최대 40cm

기사입력 2018-03-01 07:40 l 최종수정 2018-03-01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동쪽에서 온 야수'라고 불릴 정도로 엄청난 시베리아의 강추위가 유럽을 덮쳤습니다.
영국에선 최대 40cm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비행기나 기차가 취소되고 학교도 잠시 문을 닫을 지경입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수북이 쌓인 눈 때문에 기차들이 그대로 멈춰 서 있습니다.

차들은 도로에서 꼼짝도 못하고, 사람들은 길거리의 눈을 계속 치웁니다.

5년 만에 찾아온 강추위와 폭설에 영국 대부분 지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시베리아에서 온 이번 추위를 '동쪽에서 온 야수'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폭설에 출퇴근, 등굣길에도 차질이 생겨 교육 당국도 일시 휴교령을 내렸습니다.

영국 일부 지역의 기온은 영하 12도까지 내려갔고, 산간 지역에는 최대 40cm의 폭설이 내릴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에서도 50년 만에 폭설이 내렸고, 로마도 6년 만에 눈이 내렸습니다.

유럽 전역을 덮친 강추위는 사흘째 계속되고 있는데, 지금까지 20명 넘게 목숨을 잃었습니다.

유럽 기상 당국들은 이번 주 내내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도 '그분' 언급…대장동 지분 8% 보유 시사
  • 국민의힘 맞수토론 '개 사과 사진' 공세…윤석열 "기획자로서 사과"
  • 아파트 65명 집단감염 미스터리, 화장실 환기구로 퍼졌나?
  • 피해자 혈액에서 독극물…현장 수거 생수병에선 '미검출'
  • '文부동산' 때린 원희룡 아내 "목동 아파트 8억→26억…노동 의욕 꺾는 일"
  • 김요한 "이재영·다영 언급 후 악플 테러…뜨거운 맛 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