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캘리포니아 교사 총기 오발 사고…학생 3명 부상

기사입력 2018-03-15 10:24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해변도시 시사이드의 한 고교에서 지난 13일(현지시간) 한 교사가 안전교육 도중 총기 오발 사고를 내 학생 3명이 다쳤다.
지난 14일 CNN과 CBS 등 미 현지 언론은 경찰관 출신 교사인 데니스 알렉산더가 전날 총기 관련 안전 교육을 하다 오발 사고로 총이 발사되며 생긴 사건이라고 보도했다.
총탄은 천장에 맞았고 파편이 교실에 앉아있던 17세 남학생의 목에 박혔다. 현지 경찰은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의 부상은 아니라고 전했다. 다른 2명 역시 천장에서 떨어진 파편에 의해 경미한 상처를 입었다.
조사 결과 알렉산더가 학생들이 부상을 입었음에도 별다른 조치 없이 그대로 수업을 진행한 사실도 밝혀졌다.
이에 몬테레이 페닌슐라 통합교육구 측은 해당 교사를 정직 처리 했다고 밝혔다.
교육구의 한 관계자는 CNN 제휴사 KSBW에서 "그 교사가 왜 장전한 총을 가져와서 시범을 하고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면서 "안전교육 지침을 제대로 따르지 않았음이 틀림없

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교사 20%에게 총기를 지급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을 바라보는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더욱 커질 예정이다.
현재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경찰관 출신의 교직원 등 극히 일부만이 교내에서 총기를 소지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송승섭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