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문 굄돌로 사용해온 돌이 "10만 달러짜리 운석"

기사입력 2018-10-06 13:12 l 최종수정 2018-10-06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 받침돌로 사용해온 10만달러짜리 운석/사진=CMU 동영상 자료화면 캡처
↑ 문 받침돌로 사용해온 10만달러짜리 운석/사진=CMU 동영상 자료화면 캡처

미국 미시간의 한 남성이 1988년부터 문에 고여놓는 돌로 사용하며 하찮게 생각했던 운석이 10만달러(1억1천300만원)에 달하는 가치를 가진 것으로 밝혀져 화제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남성은 1988년 미시간 에드모어의 한 농장을 살 때 전 주인으로부터 10㎏짜리 돌이 우주에서 온 운석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합니다. 전 주인은 당시 농장을 보여주면서 1930년대에 농장에 떨어진 운석이라고 설명했다는 것입니다.

전 주인은 밤에 아버지와 함께 운석이 떨어지는 것을 봤고 다음남 아침 구덩이에 파묻힌 운석을 꺼냈을 때 여전히 온기가 있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전 주인이나 이 남성 모두 운석이 얼마나 비싸게 팔리는지 몰랐고 그래서 30년동안 가끔 문을 열어놓을 때 굄돌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올초 누군가 작은 운석 조각을 비싼 값에 팔았다는 얘기를 듣고 "내 돌은 가격이 얼마나 될까"하는 궁금증에 운석을 들고 센트럴미시간대학(CMU) 지구대기과학 지질학 교수인 모나리자 시르베스쿠 박사를 찾아가게 됐습니다.

운석에 대해 설명하는 시르베스쿠 교수/사진=CMU 동영상 자료화면 캡처
↑ 운석에 대해 설명하는 시르베스쿠 교수/사진=CMU 동영상 자료화면 캡처

시르베스쿠 박사는 이 운석이 미시간에서 발견된 운석 중 여섯 번째로 큰 것이라면서 "운석을 보는 순간 특별한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습니다. 그는 "과학적 가치나 가격 면에서 내 평생 접한 것 중 가장 귀중한 운석"이라고 했습니다.

이 운석은 아직 매각되지는 않았으나 스미소니언박물관과 또다른 수집가가 운석 매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운석의 일부는 연구를 목적으로 떼어낼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