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이미지 광고, 정치선동 연상 '혹평'

기사입력 2009-12-01 12:34 l 최종수정 2009-12-01 1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산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이미지 광고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당국이 전 세계인을

상대로 정치선동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고 홍보 광고를 혹평했습니다.
또, 중국은 창조성이 떨어지는 생산공장임을 강조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지난달 23일부터 CNN 인터내셔널 방송을 통해 중국산 제품을 홍보하는 30초짜리 이미지 광고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국민의힘, 김진표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박진 해임건의' 응수
  • [단독] "손님이 목 졸라"...올림픽대로서 만취 승객 폭행 신고
  • 사촌형제 부부 모임 중 아내들 살해한 50대 남성, 항소심서도 무기징역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