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국가비상사태 저지안' 미국 상원도 통과…트럼프 "거부권 행사"

기사입력 2019-03-15 08:33 l 최종수정 2019-03-15 08:40

미치 매코널 미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 미치 매코널 미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무력화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14일(현지시간) 미 상원을 통과했습니다.

이는 공화당 내 이탈표가 대거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즉각 거부권 행사를 선언했습니다.

이에 멕시코 장벽건설 예산을 둘러싼 전선이 여권 내 균열로 확대되는 양상입니다.

이 결의안은 이날 상원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진 결과, 찬성 59표, 반대 41표로 통과했다고 AP통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현재 상원 의석분포는 공화당 53명, 민주당 45명, 무소속 2명이어서 공화당 내에서 12표가 이탈한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상원에서 결의안이 통과되자 즉각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거부권 행사!"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거부권 행사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 트럼프 거부권 행사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그는 "나는 방금 통과된 민주당 주도의 결의안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기를 고대한다"며 "이 결의안은 국경을 개방시켜 우리나라의 범죄와 마약, 그리고 인신매매를 늘어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국경 안보와 절실하게 요구되는 장벽을 지원하기 위해 표결에 임해준 모든 강한 공화당 의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트럼프 행정부 들어 1호 사례가 된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의 상원 통과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지지층 결집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온 장벽 건설사업이 공화당 내부 구심력 약화로 제동이 걸리는 듯한 모양새가 돼 리더십에 일정 부분 타격을 입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대통령의 거부권을 뒤집고 법안이 제정되려면 재적 의원 3분의 2에 달하는 표가 필요하기 때문에 실제 이 결의안이 최종적으로 빛을 보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전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