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英, 홍콩 대규모 시위에 `여행주의보`

기사입력 2019-06-12 16:18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잇따라 열리며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 대해 일부 국가들이 여행주의보를 내렸다.
1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전날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관이 자국 시민들에게 이날로 예정된 대규모시위를 피하고 외부활동은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영국 외무부도 "몇 주 안에 시위가 더 벌어져 도심이 폐쇄되거나 버스 등 교통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자국민들에게 경계를 늦추지 말고 현지 당국의 지시에 따르라고 주문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반대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