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이슈] 박형식, `슈츠` 다음은 `어쩌다 배심원`

기사입력 2018-06-15 12:05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슈츠’로 인생 캐릭터를 다시 쓴 박형식이 첫 상업 영화에 도전한다.
박형식은 14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슈츠’(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에서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진 고연우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형식은 ‘슈츠’를 통해 다시 한 번 성장했다. 가짜 변호사 고연우를 연기한 그는 장동건과 환상적인 브로맨스를 그려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할머니를 사랑하는 고연우의 애틋한 마음을 풍부한 감정연기로 표현해냈다. ‘토끼커플’ 고성희와도 알콩달콩 러브라인을 보여주며 매력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박형식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사건을 해결하며 성장하는 고연우를 찰떡같이 소화했다. 다른 누군가가 떠오르지 않을만큼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상속자들’을 비롯해 ‘상류사회’ ‘화랑’ ‘힘쎈여자 도봉순’ 등에 출연하며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은 박형식. 지난해 인기 돌풍을 일으킨 ‘힘쎈여자 도봉순’으로 제대로 연기 포텐을 터트린 그는 수목극 1위 ‘슈츠’로 자신의 이름을 또 다시 각인시켰다.
이처럼 브라운관을 접수한 박형식은 스크린으로 향한다. 영화 ‘어쩌다 배심원’ 촬영에 돌입하는 것. 박형식은 앞서 허진호 감독의 단편 영화 ‘두개의 빛:릴루미노’에 출연한 바 있으나, 이번이 첫 상업 영화다.
홍승완 감독의 ‘어쩌다 배심

원’은 지난 2008년 대구에서 진행된 국내 첫 국민 참여 재판을 모티브 삼았다. 박형식은 극중 개인회생을 신청하러 법원에 갔다가 얼떨결에 배심원에 선정된 남우를 연기할 예정이다. 재판관 역을 맡은 문소리와 호흡을 맞춘다.
‘슈츠’로 인생 캐릭터를 쓴 박형식이 ‘어쩌다 배심원’으로 스크린도 접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