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승윤 매니저 출격”…‘전지적 참견 시점’ 土 예능 1위 [M+TV시청률]

기사입력 2018-11-11 09:45

이승윤 매니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 이승윤 매니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가 시청자 제보를 통해 드디어 출격했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 28회는 전국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7.0%, 2부가 9.8%를,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7.6%, 2부가 10.7%를 기록해 동 시간대 1위에 올랐다. 또한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1부가 3.9%, 2부가 5.7%를 기록했고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승윤의 매니저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훈남 매니저’로 유명한 강현석은 실제로 서인국을 닮은 훈훈한 외모에 멋진 목소리로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매니저는 “승윤이 형이 첫 연예인이다. 매니저 일을 하다 보면 방송국도 다니고 연예인들도 좀 보고 하는 부분을 기대했는데 1년 정도 산에만 다녔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자연인’ 촬영을 위해 이른 새벽부터 부지런히 짐을 꾸린 훈남매니저의 짐 속에서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무려 6개에 달하는 보조배터리였다. ‘자연인’의 경우 촬영지 컨디션에 따라 챙기는 것이 달라지는데, 이번 촬영지의 경우 전기가 들어오지 않다 보니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여유 있게 챙긴 것이었다.

두 사람은 주차장에서 마주했다. 취향은 물론이고 옷 사이즈와 신발 사이즈까지 똑같은 두 사람은 최근 같이 디자인으로 구매한 롱패딩을 입으며 ‘뜻밖의 커플룩’ 패션을 선보였다. 문제는 180cm로 큰 키를 자랑하며 완벽한 옷태를 자랑한 훈남매니저와는 달리 이승윤의 롱패딩은 다소 길어 보였던 것이다.

이승윤은 “난 왜 이렇게 기냐”며 씁쓸해 했다. 이승윤의 착잡함을 감지한 훈남매니저는 “긴 게 좋은 거다. 그래야 따뜻하다

”고 위로하는 동시에 “패딩 제일 밑단에 있는 한 블록을 잘라내는 거다. 한 단을 쫙 잘라서 목도리로 만들면 괜찮지 않느냐”고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제공해 이승윤을 흡족하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마지막 ‘도시 음식’을 먹으러 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예고되면서 이들이 보여줄 일상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