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변정수 모녀, 파리 빛낸 `모전여전 모델美`

기사입력 2019-03-12 13:5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변정수 모녀가 모전여전 매력을 발산했다.
모델 겸 배우 변정수, 딸 유채원 모녀가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 롱샴(LONGCHAMP) 2019 F/W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했다.
변정수 모녀는 파리 롱샴 2019 F/W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에서 화려한 패션 스타일과 비주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특히 키부터 엄마를 쏙 빼닮은 유채원은 변정수의 미모는 물론 세련미 넘치는 아우라까지 쏙 빼닮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변정수 모녀는 SNS 등을 통해 우열을 가리기 힘든 개성 있는 매력을 공개해왔다.
​한편,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롱샴은 1948년 파리에서 시작돼 지난해 70주년을 맞았다. 유명 모델 켄달 제너가 브랜드 뮤즈로 활동하고 있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롱샴[ⓒ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