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동북아 동쪽방향 연쇄지진…한반도는 안전한가

기사입력 2013-04-22 20:00 l 최종수정 2013-04-22 2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쓰촨성 지진 바로 다음날, 공교롭게도 동쪽으로 도미노식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전문가들은 우연일 가능성이 크다지만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중국 쓰촨성을 휩쓴 규모 7.0의 지진.

하루 뒤 약속이난 한 듯이 동쪽 방향으로 대만과 한국, 일본은 차례로 지진에 맞닥뜨렸습니다.

▶ 인터뷰 : 이윤경 / 대학생
- "자꾸 지진이 나니까 대비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쓰촨성 지진의 충격이 전달돼 민감한 지질구조를 건드린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옵니다.

실제로 신안 앞바다 지진은 활성단층대, 즉 지층과 지층이 어긋나는 지진 요주의 지역에서 발생했습니다.

일반인들의 이런 우려와 달리 전문가들은 쓰촨성이 우리나라와 4천 킬로미터나 떨어진 점을 지적합니다.

▶ 인터뷰 :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먼 거리에서 일어난 (지질학적으로는) 작은 지진이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에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하루 차이의 지진은 우연이라고도 합니다.

▶ 인터뷰(☎) : 지헌철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
- "큰 지진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려면 그 시간은 몇 년이나 몇십 년까지 걸릴 겁니다."

하지만 한반도에서 역대 6번째로 큰 지진이 하필 쓰촨성 지진 다음날 발생한 이유는 전문가들의 설명에도 개운치 않습니다.

▶ 스탠딩 : 이정호 / 기자
- "현대 과학으로는 지진의 발생 시기나 규모를 정확히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시민들의 불안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2.5% vs 윤석열 43.4%…윤석열·홍준표 접전
  • [단독] '생수병 사건' 숨진 직원 집에서 메탄올·수산화나트륨 발견
  • 아쉬움 짙은 나로우주센터…"이제부터가 시작"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삼성전자 5위·현대차 35위…브랜드 가치 세계 1위 기업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