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혁권 "술과 수면제 없이는 잠을 못 이룬다" … 그의 고뇌는?

기사입력 2014-04-15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JTBC "밀회" 캡쳐
↑ 사진=JTBC "밀회" 캡쳐
박혁권이 김희애와 유아인의 관계를 눈치 채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14일 방송된 JTBC '밀회'에서 준형(박혁권)은 혜원(김희애)과 선재(유아인)로 인한 주변의 변화를 눈치 채기 시작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혜원과 선재는 비밀 휴대폰까지 개설해가며 본격적인 만남을 이어갔다.
혜원은 선재와의 관계에 대하여 죄책감을 느끼면서도 본인의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은밀한 만남을 지속하려 한다.
민학장(김창완)은 성숙(심혜진)의 권유로 선재를 혜원에게 전적으로 맡길 것을 준형에게 권유하게 되고 그로 인해 준형은 더욱더 소외감을 느끼게 된 것.
준형은 주변의 모든 상황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직감하게 되지만 겉으로 표현할 수는 없다. 결국 준형은 술과 수면제의 도움 없이는 잠을 이룰 수 없게 된다.

송 이후 10회 예고편에서 아무도 보이지 않는 공연장에서 준형이 혜원의 이름을 크게 외치는 장면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아냈다.
박혁권의 고뇌하는 방영분을 본 누리꾼들은 “박혁권, 올라프의 눈물” “박혁권, 준형 역으로 연기하기 힘들겠다” “박혁권, 밀회 대박 재밌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 대통령 "화물연대 파업, 북한의 핵 위협과 마찬가지…굴복하면 악순환"
  • 머스크 "애플, 트위터 광고 전면 재개"…갈등 풀렸나
  • 만취 주한미군, 택시기사 폭행 혐의 입건
  • 인천 2호선에 낙서하고 도주한 20대 미국인…루마니아서 검거
  • [카타르] 벤투, 환하게 웃으며 '주먹 인사' 나눈 여성의 정체는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