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에게 분노…결국 '피노키오 증후군' 폭로

기사입력 2014-11-21 0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에게 분노…결국 '피노키오 증후군' 폭로

'이종석'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 / 사진= SBS
↑ '이종석'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 / 사진= SBS

'피노키오' 이종석이 박신혜의 피노키오 증후군을 폭로하며 오열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20일 방송된 '피노키오' 4화에서는 기자 토론 면접장에서 최달포(이종석 분)의 비극적인 가족사의 원인이 됐던 폐기물 처리 공장 화제 특보가 토론 주제로 올라와 충격에 빠진 달포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관련 영상이 끝난 후 이영탁(강신일 분)은 "13년 전이라 언론도 미흡했다. 자유롭게 토론해보자"고 제시했습니다.

이때 윤유래(이유비 분)는 손을 들고 "그 실종된 소방관 기호상(정인기 분)은 어떻게 됐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황교동(이필모 분)은 "얼마 전 백골로 발견됐다"고 전했습니다.

억울하게 죽어간 아버지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달포는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의 슬픔과 충격에 빠졌습니다.

최인하(박신혜 분)는 "사건에 대해 누구에게도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아주 운이 나쁜 사고"라고 답했고, 이에 최달포는 "신중하고 또 신중했어야 했다. 그 경솔함이 한 가족을 박살냈다. 그러니 당연히 그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반박하며 최인하를 노려봤습니다.

이어 최달포는 "444번을 보니 피노키오가 기자가 되면 안 되는 이유를 이제야 알겠다. 자신이 틀릴 수 있다는 걸 무시하고 떠들면 얼마나 위험한지, 자기 말의 무게를 모른 채 함부로 말하는 사람이 얼마나 무서운지 알겠다"고 공격했습니다. 그러자 최인하는 "지금 저한테 하는 말씀이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최인하가 피노키오 증후군이라는 것이 밝혀졌고

그녀는 당황스러워 그 자리를 박차고 나와버렸습니다.

특히 이날 서서히 이성을 잃어가며 원망, 분노의 감정을 폭발시킨 이종석의 감정연기가 시청자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방송 말미 달포는 헛구역질까지하며 주저 앉아 "아버지"를 목 놓아 부르며 오열했습니다.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 '피노키오 이종석 박신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단독] "왜 술 안 주나"...현직 주한미군, 한국인 폭행 혐의로 검거
  •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소설 '만다라' '국수' 김성동 작가 향년 75세로 별세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