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논란의 사이버사령부는 어떤 곳?

기사입력 2013-11-20 20:01 l 최종수정 2013-11-20 2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군 사이버사령부는 도대체 어떤 곳이기에 이렇게 논란이 되는 걸까요?
사이버 사령부의 역할과 논란의 쟁점을 정성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 기자 】
지난 2009년 우리 정부와 금융기관 등에 가해진 사이버 공격, 이른바 '7·27 디도스 공격' 기억하십니까?

바로 이 공격이 북한의 소행으로 판명되면서 우리 군도 대비책을 세웠는데요.

바로 사이버사령부 창설입니다.

사이버전쟁을 어떻게 수행할 지 계획하고, 유사시엔 실제 공격까지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이버전 전담 부대입니다.

처음엔 국방부 소속이었는데, 2011년 들어서 국방부장관의 명령을 받는 독립 사령부로 승격됩니다.

400여 명의 요원이 근무하고 있는데요, 이 중엔 지금은 없어진 합동참모본부 '민군 심리전단'에서 옮겨간 인원이 상당수 있고, 민간 블로거들도 특채 형식으로 채용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총 4개의 부대가 소속되어 있는데요,

이 중 논란이 되는 게 바로 심리전단입니다.

지난해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 이 심리전단 소속 요원 4명이 집무실 PC를 이용해서 트위터 등에 야당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기 때문입니다.

국방부는 진상 규명을 위해서 현재 대대적인 수사를 진행 중인데요, 조사 대상이 30여 명으로 늘어났고,

또 현직 사이버사령관 집무실까지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군과 여당 관계자들은 개인적인 SNS 활동이었을 뿐이라는 주장입니다.

하지만, 야당 측은 국정원과 연계된 조직적인 '정치 글' 활동이라고 공세를 펴면서 정국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성기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