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백령도·파주에 무인항공기 추락…북한 무인기?

기사입력 2014-04-02 07:00 l 최종수정 2014-04-02 08:22

【 앵커멘트 】
북한의 포격이 있었던 그제, 백령도에 무인항공기 1대가 추락했습니다.
북한이 보낸 무인기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의 사격 훈련이 끝나고 30분이 지난 오후 4시쯤, 백령도에 무인항공기가 추락했습니다.

하늘색을 띤 길이 2m의 무인비행기로 군과 경찰은 누가, 왜 띄웠는지 즉시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 인터뷰 : 백령도 주민
- "크기는 남자 어른 키만 하고 생긴 것도 단순하게, 예쁘게 생겼어요."

백령도는 군사 시설이 모여 있어 무인항공기를 띄우려면 군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발견된 무인항공기는 군의 승인을 받지 않아 북한이 보낸 무인항공기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난달 24일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항공기도 북한이 보낸 무인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민간용 비행기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부품들이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2010년에도 NLL 지역에서 해안포를 쏜 뒤 무인기를 보내 백령도와 연평도 지역을 정찰했습니다.

지난해에는 항공기와 순항미사일을 공격할 수 있는 무인타격기를 개발해 김정은이 현지 지도하는 모습까지 공개한 바 있습니다.

북한이 무인기를 광범위하게 사용한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무인기가 우리 안보의 새로운 위협이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이권열입니다.<2kwon@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