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러시아 주재 북한 외교관 한국 망명…'실적 압박 때문?'

기사입력 2016-09-08 10:59

러시아 주재 북한 외교관 한국 망명…'실적 압박 때문?'

사진=MBN
↑ 사진=MBN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북한 무역대표부에서 근무하던 북한 외교관이 지난 7월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한 것은 실적에 대한 압박 때문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 보도했습니다.

현지 외교 소식통은 RFA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러시아 당국도 이행했기 때문에 무역을 통한 돈벌이, 즉 과업 수행이 상당히 어려워진 상황에서 평양의 대규모 행사나 건설로 인해 본국 송금 할당액은 급격히 늘어나 이를 채울 재간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장성택과 현영철 등 북한 고위급 인사의 숙청 소식도 탈북 결심에 영향을 줬

다"고 덧붙였습니다.

1등 서기관급의 해당 외교관은 부인, 자녀와 함께 상당한 규모의 대표부 보유 자금을 챙긴 채 제3국을 거쳐 우리나라로 망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의 탈북 시점은 7월 하순 망명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보다 앞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