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비박·비문·국민의당 '제3지대', 문재인과 대립각?…개헌 두고 '결전'

기사입력 2016-11-28 21:19

비박·비문·국민의당 '제3지대', 문재인과 대립각?…개헌 두고 '결전'

개헌/사진=연합뉴스
↑ 개헌/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부상하고 있는 제3지대와 이를 매개로 한 개헌론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옥죄고 있습니다.

탄핵 의결 정족수 확보를 위해 새누리당 비주류의 지원이 현실적인 문제로 떠올랐고, 이를 고리로 새누리당 비주류·민주당 비문(비문재인)·국민의당이 연대하는 형국이 되면서 개헌 이슈를 놓고 문 전 대표와의 결전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여야를 넘나드는 '탄핵 연대' 세력 내 비문·비박(비박근혜) 진영은 내친 김에 "제왕적 대통령제도 손질하자"는 개헌 추진에 공감대를 이룬 반면, 문 전 대표는 탄핵 국면에서의 개헌 논의는 "국면 호도" "권력 나눠먹기"라며 대치하고 있습니다.

종국적으로는 각 진영이 내년 대선에 시선이 가 있는 만큼 대권 선두주자로 올라선 문 전 대표는 현재 구도를 안정적으로 이어가는 게 유리하지만, 여권과 민주당 비문·국민의당 등 다른 야권은 어떤 식으로든 '판 흔들기'가 필요하다는 각자의 셈법 속에서 이번 사안을 바라본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입니다.

이 때문에 '포스트 탄핵' 이슈는 문 전 대표 측과 그 대척점에 있는 개헌파 간의 치열한 개헌 논쟁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소속 중진의원 7명은 28일 회동, 국회 전원위원회 소집을 국회의장에게 요구했습니다.

탄핵 이후 국정 로드맵 논의가 목적이지만 개헌으로의 논의 확장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이 자리에서 개헌을 의제로 다루자고 주장한 국민의당 주승용 의원은 "문 전 대표 때문에 개헌특위 구성을 안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했습니다.

지난 25일에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민주당 박영선 의원 등 여야 개헌파가 개헌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 집결해 이번 파문으로 개헌의 당위성이 확인됐다며 개헌 군불 피우기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정 전 국회의장과 손 전 민주당 대표는 지난 26일 별도 회동, 개헌 추진을 위한 제3지대 구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30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오장섭 전 의원이 주도하는 개헌 논의 모임에서 축사를 한다. 개헌을 매개로 한 김 전 대표와 반 총장의 연대설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내년 1월 귀국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새누리당 비박계 등 여권 인사는 물론 김종인 전 대표, 손학규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제3지대론을 주창해온 인사들의 연대론까지 거론됩니다.

개헌 찬성그룹이 모두 모여 연대하자는 이른바 '개헌 빅텐트론'입니다.

탄핵 절차가 착착 진행될 경우 이르면 내년 상반기 조기 대선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현재 지지도 선두인 문 전 대표를 넘어서기 위해선 '개헌'을 공통분모를 가진 세력이 규합해야 한다는 현실론에 따른 시나리오입니다.

급기야 손학규 전 대표는 이날 인천시청 기자회견에서 "야권의 패권을 쥔 정치세력은 개헌에 대해 정략이라 매도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지금 이대로 가자는 자들이야말로 권력에 눈이 먼 정략집단"이라며 문 전 대표에게 직격탄을 날

렸습니다.

김무성 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도 탄핵과 개헌을 연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등 새누리당 비주류 일각에서도 탄핵을 고리로 개헌론을 줄기차게 띄우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의 정권 재창출이 희박한 상황에서 개헌이 정계개편 고리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이 깔렸다는 분석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