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진표 "경제·사회정책 최우선은 좋은 일자리 창출"

기사입력 2017-05-24 08:52 l 최종수정 2017-05-31 0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은 24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경제1분과의 기획재정부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벤처창업 열풍을 일으켜서 좋은 일자리 만들어내는 일들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새 정부는 경제 사회 정책의 최우선을 좋은 일자리 창출에 두고 정책을 펴나가야 한다"며 "대·중소기업 동반 성장과 중소기업 혁신 투자 지원, 4차 산업혁명 과정에서 줄어들 수밖에 없는 일자리를 보완하기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 육성, 소프트웨어 산업 육성, 서비스산업 육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고용 없는 성장 구조와 굳어진 경제 체질 바꾸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3년 이내에 되면 굉장히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번 추가경정 예산부터 신속하고 충분하게 편성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기획재정부의 조용만 기획조정실장과 이찬우 차관보, 최영록 세제

실장, 박춘섭 예산실장, 송인창 국제경제관리관, 조규홍 재정관리관 등 기재부 1급 인사들과 국장급 간부들이 참석했다.
국정기획자문위는 이날 기재부를 포함해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행정자치부, 외교부 등 7개 부처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변호사 제명됐는데도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속보] 최서원 '국정농단 태블릿PC' 반환소송 승소…법원, 검찰에 반환 명령
  • '피겨퀸' 김연아가 디자인 참여한 한복, 영국 패션쇼 무대 오른다
  •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29일 DMZ 방문"…한덕수 "매우 상징적"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