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민주 "대북특사 파견, 남북 관계 진전과 비핵화 단초 기회 될 것"

기사입력 2018-03-03 13:52 l 최종수정 2018-03-10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 파견 계획과 관련, "남북 관계 진전과 북미 관계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단초를 마련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번 특사 파견은 북한의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으로, 불필요한 정쟁과 공방은 소모적이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사 파견과 남북대화는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

해야 할 과제"라며 "보수야당이 특사로 거론되는 특정인을 지목해 이러니저러니 비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통일 분야에 대한 야당의 입장을 충분히 듣기 위해 여야 5당 대표 회동도 마련했다"며 "야당은 대북특사 파견을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MBN 온라인 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가해자에 면직 조치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오미크론 확진자 나온 교회 목사 "인천 주민에 사과…교회 폐쇄"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