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거남과 술 마신 뒤 온몸 멍들어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11-05-27 09:14 l 최종수정 2011-05-27 10:09



어제(26일) 오후 6시쯤, 서울 양천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50살 여성 한 모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거남의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당시 한 씨는 전신에 멍이 든 채 반듯이 누워 있었으며 방은 정리된 상태였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시신의 상태로 미뤄 어제(26일) 오전 10시쯤 한 씨가 숨진 것으로 추정했으며, 멍의 형태로 볼 때 누군가 도구를 사용해 한 씨를 때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동거남인 45살 이 모 씨가 한 씨와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 다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술에 취한 이 씨가 한 씨를 때려 숨지게 했을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