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경숙 계좌' 본격 추적…이번 주 관련자 줄소환

기사입력 2012-09-02 20:03 l 최종수정 2012-09-02 2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민주당 공천헌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구속된 양경숙 씨 계좌에서 빠져나간 돈의 흐름을 집중 추적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부터는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도 이뤄집니다.
강현석 기잡니다.

【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라디오21 전 대표 양경숙 씨 계좌에서 흘러나간 돈의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특히 1차 계좌추적의 송금내역에는 친노 인사 등 일부 정치인의 이름도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단순 송금내역만 있는 1차 조사만으로는 의미가 없다고 보고, 돈의 용처를 확인하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빠져나간 돈의 규모는 대부분 파악했지만, 이름이 나온 사람들이 의미 있다고 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또 양 씨가 다른 사람의 명의를 도용해 통장을 개설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2차 추적을 벌이면서 돈의 쓰임새를 확인하기 위한 참고인 조사도 벌일 예정입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월 9일 박지원 원내대표 이름으로 보내진 문자가 거짓임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양 씨가 보낸 것이 맞고 경위를 설명하고 있지만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양 씨는 공천 대가로 금품을 건넨 이 모 씨에게 '박지원이 밀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MBN뉴스 강현석입니다. [wicked@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