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경복 전 교육감 후보 벌금 300만 원 확정

기사입력 2012-11-29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법원 2부는 교육감 선거에서 전교조로부터 불법 지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주경복 전 후보에게 벌금 300만 원과 추징금 1천12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

정했습니다.
주 씨는 지난 2008년 서울시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전교조 서울지부의 공금과 모금을 통해 모두 8억 9천여만 원을 불법 기부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2심은 "피고인이 전교조에서 기부를 받은 것이 불법인지 몰랐던 것으로 보이지만, 불법행위를 회피하기 위해 진지한 노력을 했다고 볼만한 정황이 없다"며 1심과 같은 형을 선고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발견…"활동 멤버 추정"
  • 김만배 "4억원 유동규에 전달"…민주당 "허위"
  • 남양유업 3세 대마사범 기소…부유층 자제 등 9명 입건·6명 구속
  • "뉴스는 봤지만 막상 내가 겪으니 당황"…품절 주유소 60개로 늘어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