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법원, 22년 만에 가사소송법 전면 개정 추진

기사입력 2013-02-20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법원은 지난 1991년 제정된 가사소송법 전면 개정을 위해 윤진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11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법원은 이혼과 자녀 양육 관련 사건이 급증하는 등 사회와 국민인식의 변화를 반영해 법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위원회는 앞으로 법률·규칙 사항의 개편, 심판사항의 재분류와 체계화, 가정법원의 후견적·복지적 기능 발휘를 위한 절차

규정 마련 등을 논의합니다.
또 자녀가 독자적으로 소송하는 방안과 소송의 영향 등을 미성년 자녀에게 미리 알려주는 자녀보조인 제도 도입 등도 검토합니다.
대법원은 위원회 회의와 공청회, 관계 부처 의견 조회 등의 과정을 거친 뒤 올해 개정안을 확정해 내년 국회 통과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 김태영 / taegija@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박진 "윤 대통령 순방 '외교 참사' 폄하, 동의 못해"
  • 이준석, 여당 지도부를 북한에 비유…"휴전선 위의 악당들 경멸"
  • 부산 해안서 돌덩이 든 가방 멘 60대 여성 시신 발견
  • 정기예금 연 4%·적금 10%…다양한 종류 '눈길'
  • 봉지로 가리고 '슬쩍'...상습 소매치기범 사복경찰에 딱 걸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