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크리스마스 비극…잇따른 30대의 죽음

기사입력 2013-12-25 20:02 l 최종수정 2013-12-25 2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크리스마스에 안타까운 소식도 있습니다.
한 30대 여성이 여인숙 쪽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30대 남성은 옥탑방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했습니다.
모두 힘든 경제난이 빚어낸 안타까운 죽음이었습니다.
최용석 기자입니다.


【 기자 】
광주에 한 허름한 여인숙.

여인숙 쪽방에서 39살 김 모 여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김씨는 이불 위에 누워 있었고 방안에는 김씨가 마신 것으로 추정되는 소주 10여 병이 널려 있었습니다.

▶ 스탠딩 : 최용석 / 기자
- "하루하루 숙박비를 내며 살던 김씨가 기척이 없자 숙박비를 받으러 간 주인이 숨진 김씨를 발견했습니다."

▶ 인터뷰 : 이웃 식당 주인
- "(식당에) 밥 먹으러 와서 물어보니까 여인숙에 산다고 하더라고요. 제가 볼 때는 조금 정상이 아니더라고요."

경찰은 이혼 후 혼자 살던 김씨가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과음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옥탑방.

혼자 살던 39살 최 모 씨가 의자에 앉아 숨져 있었습니다.

방 안에서는 소주 한 병과 타다 남은 번개탄이 발견됐습니다.

▶ 인터뷰(☎) : 건물 주인
- "4년 넘게 혼자 살았어요. 다른 사람은 일절 찾아온 사람이 없고…."

최씨는 한 달 전 실직하면서 경제난에 시달렸고,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자살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용석입니다.
[yskchoi@hotmail.com]
영상취재: 임채웅,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국차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모임 6~8명 제한…방역 패스 있어야 식당 간다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오미크론, 유럽 18개국 확산…"재감염 3배" vs "종식 신호"
  • '일본침몰' 드라마가 현실로?…일본 두 차례 강진에 불안감 증폭
  • 윤석열 "잘 쉬셨나"·이준석 "잘 쉬긴, 고생했지"…미묘한 신경전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